2013/07/28 18:11

130728(AFFiNiTY) _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1층 '니코스 카잔차키스 전집 원화전 (Nikos Kazantzakis)' --- 문화생활



2013.07.28 (일)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1층 -->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3층, 카페 --> 파주출판단지 까사미아 아울렛, '까사 밀 (Casa Meal)'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에서 구입한 책, 문구

....................................................................................................................................................................


사실...
7월 26일의 안산 밸리록페스티벌을 가고 싶었다.
the XX와 DIIV를 보기 위해.
그리고 주말엔 코엑스에서 7월 28일까지 열리는 '핸드메이드 코리아 페어'를 보려고 했었다.
21일 일요일 아침에 닥친 허리/다리 문제로 이 모든 계획이 싹... 다 날아가버렸다.
누워있어도 다리가 저리고 아프고, 앉아있으면 더 심해지고... 어찌할 방법이 없었지만 너무 답답한 터라 되도 않는 소리를 aipharos님한테 해봤다.
'우리 코엑스 갈까? 핸드메이드 코리아 페어 보러?'
아무리... aipharos님이 핸드메이드 코리아 페어를 정말 보고 싶어했다지만 허락할 리가 없지.
건강 안챙긴다며 꾸중이나 들었지.
그래도 집에서 그닥 멀지않은 파주 출판 단지에 위치한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Mimesis Art Museum)에 가자는 제안은 뿌리치지 않더라.
내가... 너무 답답해하는 걸 알았던거지.


비도 내리고...
오전 일찍 도착한 파주출판단지.


다른 곳은 뭐 보지도 않고 바로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으로.


아... 보인다.
열린책들... 미메시스는 다들 아시겠지만 '열린책들'과 '미메시스' 레이블의 책들을 발간하는 출판사다.


휴관일을 잘... 확인하고 와야한다.
휴관일이 딱 정해져있는게 아니라 블로그를 통해 공지하는 방식이더라.
29일(월)은 휴관일.


아... 건물이 정말..




이 건물...
포르투갈의 세계적인 거장이라고 불리우는 알바루 시자 (Alvaro Siza)가 설계한 건물이다.
국내에는 안양 알바루 시자홀, 아모레퍼시픽 연구원등을 설계했다.


다양한 곡면으로 이루어진 외관과 백색 벽과 나무 바닥으로 이루어진 전시공간.


어느 시점에서 보더라도 곡선과 직선이 유려하고 순환적인 느낌으로 이어진다.


날이 화창할 때는 또 다른 느낌일 듯.


앞에 보이는 곳이 로비이자 까페.




모르겠다...
누가봐도 이 설치조형물은 '작품'아닌가?
작품에 '앉지마시오'라고 쓰여있지 않으면 앉아도 되는 건...가?
작품의 의도가 길게 늘어진 롱벤치의 역할을 하는 거라면 상관없지만 아무런 정보도 없다면 그냥 눈으로 감상하는게 맞지 않나 싶은데.
(하도 많은 이들이 여기 앉아서 사진을 찍길래...)


아름답다.
노출 콘크리트도 회색빛이라기보단 백색에 가깝다.




1층 까페.
미리 말하지만...
이곳은 전시관람을 하려면 1인당 5,000원을 내야한다.
하지만, 관람료를 내면 커피 한잔이 공짜다.
사실 이런 경우에 나오는 커피는 맛이 있을 리가 없다.
나 역시 조금도... 조금도 기대하지 않았다.
그런데 나중에 얘기하겠지만, 이곳 커피는 그 대단한 프렌차이즈 커피들보다 훨씬... 맛있다.
파주출판단지에 와서 커피가 생각나면 다른 곳에 가지말고 이곳으로 오시길.
1층 까페만 이용할 수도 있으면 그럴 경우 커피값은 고작... 2,500원이다.
게다가 아이스...라고 500원이나 1,000원의 추가 요금을 받지도 않는다.



이벤트 중인 책들과 미메시스/열린책들의 발간서적들을 접할 수 있다.




오면... 누구라도 책 몇권은 구입하고 싶어질 거다.
저 앞으로 가서 관람료를 내고 전시관람을 하면 된다.
데스크에 앉아 계신 스탭분, 정말... 정말... 기분좋은 웃음으로 대해주신다.

그리고... 우측의 저 올록볼록한 유선형의 책장! 자그마치 카림 라시드가 미메시스 디자인을 위해 디자인한 'Mr. Konw'!
미메시스 디자인은 이처럼 카림 라시드, 알바로 시자, 알렉산드로 멘디니등... 세계적 디자인 거장들과 협업을 통한 결과물을 보여준다.




우리도 당연히... 몇권 구입했다.


공간 내부에도 쉴새없이 곡선과 직선, 면과 면이 맞닿는다.




정말... 인상적인 공간.


앙굴렘 페스티벌 수상작들을 미메시스에서 꾸준히 출간 중인데 앞으로도 지속적인 출간이 가능하길 바랄 뿐이다.
다들 알다시피... 우리나라의 출판시장은 엉망 그 자체이니 답답할 뿐이다.
중고등학생들은 학교에서 정해주는 책도 시험대비용으로 읽거나 참고서 외엔 건드리지도 않는다니...




어느 공간을 보고, 카메라를 들이대도 놀라울만큼 인상적인 공간을 보여준다.


으응?
이타미 준의 '포도호텔'이 생각나는구나.


1층에선 열린책들...에서 전집을 발간한 니코스 카잔차키스 (Nikos Kazantzakis) 전집 원화전을 전시 중이다.
원래 6월 30일에 끝나서 일부 작품은 철수했고, 현재 남아있는 건 미메시스측의 소장품들.
아쉽다... 작품 정말 인상적인데.


니코스 카잔차키스 전집의 커버아트는 모두 이헤승 작가가 맡았다.


표지의 스케일을 뚫고 프레임에 걸린 느낌이 색다르고 아주 강렬하다.


이 작품은 그 유명한 책 '그리스인 조르바'의 표지로 사용된다.


이 작품은 '모레아 기행'의 표지로.




이 작품은 '미할리스 대장'의 표지로.






너무... 좋구나.


전시 기간 중에 와서 더 많은 원화를 봤다면 정말...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제 2층을 거쳐 3층으로 올라간다.



덧글

  • 점보아저씨 2013/07/29 14:09 #

    니코스 카잔차키스 원화전이라니! 아이고 이거 참 좋은 거리네요.

    에..그리고 저 안산밸리 마지막 날 다녀왔습니다. 4시쯤 늦게 도착했지만, FUN Foals NIN(엉엉, 날가져요 NIN)공연 잘봤구요. Steve Vai(-_-)를 보던 김세황씨도 봤습니다. ㅎㅎㅎ 근데 오셨으면 정말 힘드셨을꺼에요. 완전 진흙밭이라, 새벽 2시에 집에 와서 보니 제 사랑스런 뉴발 MT1010은 찢어졌습니다. ㅠㅠ
  • a or A 2013/07/29 20:17 #

    이 공간은... 너무 맘에 들어서 아마 종종 들르게 될 것 같아요. 전집 원화전 전시기간을 놓친게 너무너무 아쉽습니다만...

    그리고 안산다녀오셨군요. 으이그... 전 26일 딱 하루 가려고 한건데 건강때문에 망쳐버렸습니다.
    그런데 그 진흙밭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인가요?ㅎㅎㅎ
  • 2013/08/19 18:5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8/20 14:4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08/20 21:3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