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30 17:14

Pulette (퓨레떼) + Unknown (언노운) --- 지르고,만들고



일본 브랜드 Pulette (퓨레떼/퓨레뜨).

옷이 정말 맘에 들어 호시탐탐노리다가 세일 소식을 듣고 휘리릭 구입했다.
와이프도 이 브랜드 맘에 들어했는데 자꾸 돈없다고 안산다고 버텨서...
그냥 내 맘대로 세일소식듣고 질러버렸다.
와이프는 주문한 줄도 모르고 있었다.ㅎ




더플코트.







예뻐요.



















안감도 고급스럽고.







그리고 니트.
역시 다 pulette 제품.












그리고...



도저히 사진으로 그 느낌을 표현할 길이 없었던 예쁜 도트 화이트 셔츠.







정말 예쁘다.


















그리고...



바지.
이런 루즈 핏은 피팅감이 정말 중요한데 pulette의 피팅 센스는 기가 막히다.
정말 예쁘게 잘 맞는다.
정말 편안하고.







그리고... 머플러.
엄청나게 길고 넓은 머플러.







이렇게.






와이프가 입고 나왔다.
와이프가 맘에 들어해서 좋았다.
미안해, 정말. 옷도 잘 못사주고.







신발은 언노운 제품 (Unknown).
언노운의 가죽 스니커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