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30 15:57

150830, 홍대 우동집 '겐로쿠 우동' --- 일상/나들이/맛집



플라토 미술관에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천 개의 플라토 공항'전시를 잘 보고 그냥 집에 갈까...하다가 배가 고파 들른 우동집.
홍대의 '겐로쿠 우동'.
우동카덴...을 가고 싶었으나 우동카덴은 일요일 휴무.
카네마야...는 너무 실망을 많이 해서 더이상 갈 마음이 안생기고,
예전에 종종 가던 가미우동을 갈까...했는데 그냥 가보지 않은 곳으로.









이 집은 우동의 크기를 선택할 수 있다.
보통, 대, 특대.
재밌는건 가격이 동일하다는거.
그러니까, 맘껏 먹으라는거지.







내가 주문한 '니꾸우동' (7,000원)
소고기가 들어간 우동.
우동국물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진하다.
면발도 우동카덴만큼 탱글탱글하진 않아도 준수하고.
구운 대파등도 괜찮은데 문제는 소고기.
질기진 않아도 뭔가 아쉽다. 그닥 양질이라는 느낌이 들진 않았다.







와이프가 주문한 '지도리 우동' (7,000원)
닭고기가 들어간 우동.
역시 좋은데...
문제는 닭고기.
다소 퍽퍽하고 질긴 편.
그래도 맛은 준수하다.







고명이 다소 아쉽긴 해도 전체적인 맛 자체가 좋으니 우동 생각날 때 들를만 하다.







그리고 별미였던 타코야끼 (6EA - 2,500원)
상당히 부드럽고 풍부한 맛.
배가 덜 불렀다면 고모꾸메시 (영양밥)도 먹어봤을텐데.

다음에 올 기회가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