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5 18:24

150315(AFFiNiTY) _ 대학로 아르코 미술관 '한반도 오감도'展 --- 문화생활



우스블랑에서 일찍 아침 해결하고,
대학로 와서 아르코 미술관에 들어가려는데 아뿔사... 아직 11시가 안됐다.
그래서 주차장 나오면서 봤던 '쇳대 박물관'에 들러 다양하고 놀라운 쇳대들을 본 후 다시 아르코 미술관으로.






오랜만에 왔구나. 대학로.
정말 오랜만인 것 같아. 이곳을 지나치긴 했어도 이렇게 차에서 내려 대학로를 걷는건 도대체 얼마만인지 몰라.








아르코 미술관.
전시를 오긴 처음이다.-_-;;; 좋은 전시가 많았던데 도대체 왜 이제서야...
회사 블로그 계정으로 1월에 초대 mail이 오기도 했더라. ECM 전시 관련 포스팅보고 초대 mail을 보낸 듯 한데, 내가 회사 계정 네이버 mail은 확인을 안하는 탓에...-_-;;;
'즐거운 우리집'이라는 전시였는데 이 전시를 놓친게 많이 아쉽다.








아르코 미술관은... 김수근 선생님 작품인가?
와이프 말로는 그렇다는데.
얼마전 뒤늦게 김수근 선생님이 양심을 포기하고 군부독재에 협력해 벌인 일들을 보고... 망연자실했던 기억이 있다.
그 뒤로는 그분의 작품에 온전히 시선을 둘 수가 없더라.








한국 베니스 비엔날레 참가 역사상 최초로 최고 영예인 황금사자장을 수상한 한국관 전시 <한반도 오감도>의 귀국전...이다.
오감도라니 당연하게도 시인이자 건축가였던 이상의 시 <오감도>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된 전시.








이곳.
베니스 비엔날레에 세워졌던 한국관.








전시는 크지 않지만 대단히... 알차다.
꼭 방문해보시길.








전시의 구성은 4개의 소주제로 구성되어있다.
삶의 재건 (Reconstructing Life)
모뉴멘트 (Monumental State)
유토피안 투어 (Utopian Tours)
경계 (Borders)






















우리나라의 건축은 개발토건주의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전쟁의 폐허 위에 지어진 한국과 북한은 서로 다른 철학 하에 도시를 재건했다.








한국은 국가주도의 성장을 통해 '재개발'이란 명목 하에 남한 곳곳을 불도저로 뒤집었다.
우리가 일본의 호젓한 시골을 거닐 때 느낄 수 있는 역사의 흔적, 시간의 흔적, 삶의 흔적을 우리 시골에서 느끼기 힘든 것은 철저히 국가주도 성장을 중심으로 철학과 고민없이 일방적으로 갈아 엎어버린 개발토건주의 때문이다.
불편하고 낡았다는 이유로 대상을 rebuild하는 개념이 아니라 이전의 역사성은 완전히 무시한채 delete + reset 개념만이 존재한 남한.
덕분에 우린 전국 어디를 가도 비슷비슷한 도심을 만나게 된거지.








폐허가 된 북한을 재건할 때 러시아등은 유토피아를 꿈꾸며 사회주의의 신화와 같은 국가로 만들어보길 원했다.
그러니까 사회주의 체제를 건축이라는 물리적 양식으로 형상화해야하는 건축 이념을 떠받아들인 북한은 산업주도 방식의 남한 건축 개발과는 전혀 다른 토대에서 재건을 해온 것.
하지만...
정 다른 이념적 토대에서 출발한 남한과 북한의 건축 개발 양식은 놀랍게도 흉측스러울 정도로 닮아있다는 것.








개발이라는 명목 하에 불도저로 밀어대기 시작할 즈음의 서울의 모습.
아래쪽은 아현동.








그리고...
숨 쉴 곳 없는 개발 후의 남한.
답답하다.
어째서 '도시 개발', '재개발'이란 말들이 아파트를 신축하는 것과 동의어가 되었는지 납득할 수가 없다.
아파트에 달라붙은 끈적끈적한 신분 상승의 욕구.
내가 저 아파트에 들어가면 무언가 사회적 신분을 획득한 것으로 오인되는 상황을 지속적으로 강요받는 시스템.
도시계획이 재벌의 상업적 이익을 최우선으로 기반하여 상정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의 연속.








플립북.











































평양의 모습들.
사진이 참 좋다.
한참을 보게 되더라.








가장 가까운 곳에 존재하는 또다른 '우리'.
그런데 우린 정작 북한에 대해서 뭘 알고 있을까...?








문훈 작가의 드로잉.




































건축가 문훈의 드로잉은 그의 책 <건축가 문훈의 크리에이티브 비밀 노트>에서도 만날 수 있다.





























김수근 선생님의 혁신적인 주거 공간 제안.








그리고 지금은 아라리오에서 인수한 '공간 사옥'.
하지만...
위에서 잠깐 언급했지만 김수근 선생님이 생전에 양심보다는 건축가의 기능적 구현을 위한 욕심이 앞서 만들어낸 끔찍한 결과물들을 뒤늦게 알고난 이후로는 그의 작품들을 온전한 시선으로 바라볼 수가 없다.








평양.








사회주의, 독재의 이미지가 과대하게 포장된 평양의 모습.








돌아 들어가면 닉 보더씨의 컬렉션이 전시되어있다.
닉 보더는 1993년 중국 베이징에 고려그룹을 공동으로 설립하여 관광, 영화 제작, 문화 행사를 기획하는 등 북한에서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고 한다.
실제로 닉 보더는 북한 건축가와 예술가들에게 다양한 작품을 의뢰해왔는데 아래 이미지는 그 중 하나.















이 벽의 작품들은 리놀륨 판화로 제작된 작품들인데...
지향하는 이상적인 유토피아를 그려낸 작업들이다.
다분히 선전적인 요소가 강한 작품들이지만 작품의 느낌은 정말 좋다.








그리고 선전 포스터.






















백남준 선생님의 작품.



이번... 김기종씨의 리퍼트 미대사 피습사건에 대한 북한의 성명은 그야말로 절망적이었다.
양국의 정부가 똑같이 이 모양이니...
암담한 절망만이 가득 하더라.






덧글

  • 2015/04/13 19:0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4/15 12:3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04/15 13:0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4/15 13:4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