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09 12:00

150208(AFFiNiTY) _ 일산 중식당 '전가복' --- 일상/나들이/맛집



토요일인가?
와이프가 TVN인가...?에서 하는 '삼시세끼'를 보다가 차승원씨가 홍합짬뽕을 만드는 장면을 봤다고 한다.
나도 찾아 봤는데... 헐... 짬뽕 참 격하게 땡기더라.
일요일 저녁에 박작가 디포그 스튜디오에 놀러갔다가 저녁 먹을 시간이길래 전날 본 바로 그 '짬뽕'이 생각나 일산 정발산동의 박작가 작업실 근처에 있는 유명 중식당 '전가복'으로 향했다.






짬뽕을 기다리는 여심.ㅎㅎㅎ
문제는...
일요일 저녁이면 어지간한 곳은 손님들이 다 빠졌을텐데 이곳은 발디딜 틈없이 손님이 많다.
단체 손님도 많았고.
덕분에... 서비스가 진정 엉망.
홀스탭분들 수고하시는거야 모를리 없는데 그건 그거고 문제는 문제인거다.
우리 테이블을 수차례 지나치면서 메뉴판은 물론 기본찬도 주지 않고 마냥 기다리게 하는 것까진 그럴 수 있다하겠는데, 주문한 음식 중 하나를 툭하니 먼저 갖다 주고는 나머지 요리와 식사는 마냥 기다리게 하고...
짬뽕 낙지자르느라 사용한 집게와 가위를 그냥 집어 들더니 꿔바로우를 자르려고 하기까지.-_-;;;
그건 좀 아니잖아요.








아무튼 우린 배가 정말 고팠다우.








꿔바로우.
비주얼은 딘타이펑보다 훨씬 먹음직스러운데... 맛은 딘타이펑이 더 낫다.
전가복 꿔바로우는 딱딱한 심이 씹히는 느낌이 들기도 하고...








와이프가 주문한 해물짬뽕.
원래 옛날짬뽕을 주문한 것이었는데 홍합이 다 떨어졌단다.
맛은 괜찮긴한데... 모르겠다.
난 많이 아쉽더만.








박작가가 주문한 기스면.








내가 주문한 게살볶음밥.
...
...
전에 이곳에서 볶음밥을 아주 맛있게 몇번 먹었었는데...
도대체 이 동네 볶음밥스러운 비주얼과 맛은 내가 예전과 같은 음식점에 온게 맞는지 의심스러웠다.
불맛도 느낄 수 없고... 밥의 꼬들함도 전혀 느껴지지 않는.

다시 안갈거 같아.